상품 소개

더 페이버릿  THE FAVOURITE 펜할리곤스
PENHALIGON'S
Signature Collection
펜할리곤스의 부드러운 플로럴 머스크 향수

용량 : EDP 100ml

펜할리곤스 더 페이버릿 EDP (PENHALIGON’S THE FAVOURITE EDP)

#플로럴 #파우더리 #머스크

사라 처칠은 15살때 부터 앤 여왕의 친한 친구가 되면서 남몰래 정치적인 힘을 키워왔습니다.

충실하고 품위 있어 보이는 모습 뒤로, 교활하게 사람들을 조종해서 아무런 역사적 증거를 남기지 않은 사라의 향기, <더 페이버릿>

역시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었어요.

따뜻하고 파우더리한 미모사는 부드러운 힘을 지녔죠.
프리지아, 바이올렛, 만다린이 밝은 자신감을 안겨줍니다.
그것도 잠시, 꽃 향은 부드럽게 사라지면서 완벽한 일몰을 닮은 우아한 인디언 샌달우드와 머스크로 마무리 됩니다.

FRAGRANCE

플로럴 머스크

[ TOP ] 만다린,제비꽃 잎, 베르가못
[ MIDDLE ] 삼박 쟈스민, 미모사, 아이리스
[ BASE ] 샌달우드, 머스크, 앰버

RANGE

펜할리곤스 더 페이버릿 EDP 100ml

윌리엄 펜할리곤스 (William Penhaligon)

"향수는 후각으로 그 감성을 전달한다."

영국 왕실이 사랑하는 펜할리곤스는 1870년에 설립자인 윌리엄 펜할리곤에 의해 시작했습니다. 1870년에 런던의 저민 스트리트에 첫 퍼퓸 하우스를 설립하고 1872년에는 첫 향수인 ‘하맘 부케’를 출시했습니다.
윌리엄 왕자가 반한 ‘블렌하임 부케’는 1902년에 영국 옥스퍼그셔에 위치한 말버러 공작의 블렌하임 대저택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향수입니다.

이와 같이 펜할리곤스는 늘 주변의 다양한 장소와 순간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예를 들어 옷을 맞추러 양장점에 가도, 그곳 특유의 패브릭 향에 끌려 향수를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그런 점에서 펜할리곤스는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를 반영하는 브랜드입니다. 지금도 창의적 유산과 영국적 위트, 그리고 브랜드 철학은 그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BRAND STORY

영국 왕실 로열 패밀리 향수, 펜할리곤스

1870년 영국에서 설립된 펜할리곤스 퍼퓸 하우스는 오랜 전통을 현재까지 이어가고 있습니다.
영국 왕실이 그 가치와 감각을 인정한 제품이나 생산자에게 신뢰의 상징으로 로열 워런트를 수여하는데, 펜할리곤스는 총 3개의 로열 워런트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펜할리곤스는 영국 왕실 향수로서의 전통을 지키면서도 누구나 탐낼만한 히스토리와 매력을 갖춘 향수입니다.
차별화된 후각적 감성과 모던하면서도 정교한 디자인은 펜할리곤스만의 아이코닉한 가치를 나타냅니다.

다양하고 컬러풀한 리본 데코레이션, 세련된 컬러 매칭 센스, 독특한 소재의 펜할리곤스 바틀 디자인은 영국적 감성과 왕실의 품격이 어우러져 펜할리곤스만의 아이덴티티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

SCENT
플로럴
프리지아, 바이올렛, 그리고 만다린은 밝은 자신감을 안겨줍니다. 그것도 잠시, 꽃 향은 부드럽게 사라지면서 완벽한 일몰을 닮은 우아한 인디언 샌달우드와 머스크로 마무리 됩니다.
  • TOP만다린,제비꽃 잎,베르가못
  • MIDDLE삼박 쟈스민,미모사,아이리스
  • BASE샌달우드,머스크,앰버
CONCEPT
모던, 클래식, 패셔너블
DESIGN
SEX / AGE
여성 / 20대, 3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