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르뱅  CARVEN

BRAND STORY

프랜치 시크의 감성을 전하는 프랑스 패션 브랜드 '까르뱅'

1945 프랑스 파리. 키가 작아 맞는 옷을 구하기 힘들었던 마담 까르뱅은 자신처럼 키 작은 여성들을 위해 옷을 만들고 샹젤리제 거리에 부티크를 오픈하면서 브랜드 까르뱅이 탄생했습니다.

2009년 유명한 디렉터인 기욤헨리가 새로운 아트 디렉터로 발탁되고, 2015년에는 Marc Jacobs, Givenchy 등에서 일했던 두 사람이 디자이너로 발탁되면서 새로운 챕터가 시작되었습니다.

까르뱅은 젊 은남녀를 타겟으로 '우아함, 여성미 & 남성미, 단순함’의 주제로 많은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50개국 이상, 600여 개의 지점에서 판매되고 뉴욕, 파리, 런던 등 주요 대도시에서 절찬리에 판매되는 브랜드로 전 세계 패피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습니다.

 

[왼쪽부터] 아트 디렉터 Guillaume Nenry / 사진 작가 Marton Perlakier / 디자이너 Thierry De Baschmakoff / 조향사 Francis Kurkdjian

까르뱅의 DNA가 고스란히 담긴 까르뱅 향수는 세계적인 조향사 프란시스 커정을 포함한 4명의 실력있는 거장들의 ‘까르뱅 향수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한 걸작입니다.

까르뱅 향수는 하나의 예술 작품이라는 호평과 함께 향수 전문가들도 인정하는 명품 향수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브랜드 공유하기
브랜드 홈페이지
www.carven-parfums.com/en/women-fragrances/carven-le-parfum/details